단평 결산 (~2012.12)
ㄴㅈㅌ님의 정리[basil83]를 보고 아차 하는 생각이 들어서 부랴부랴 정리. 품이 안 들어가는 책만 골라 읽은 것이 부끄럽다. 올해는 이러면 안 되는데.

책 | 광학적 미디어 (2012.1.15)
투시도법부터 사진, 영화, TV를 거쳐 시각(X) 광학적(O) 미디어의 역사를 기술중심적 관점에서 설명. 이 다음이 디지털 편집된 영화와 게임으로 외삽되는 건 너무나 당연. 추천사는 RT로 대신함.

게임 | 신디케이트 (2012.2.21)
코옵 PvE가 그럭저럭 재미있네. 미션이 다양한 게 아니라서 실제론 맵을 이동해 다니면서 플레이하는 호드 모드인 셈인데, 스킬과 환경의 사이버네틱한 플레버가 좋아서 '이거면 됐지…'란 기분. 그런 면은 <DEUS EX>보다 낫다.

책 | 자유주의는 진보적일 수 있는가 (2012.3.3)
자유주의에서 사민주의적 정책이 무리없이 도출되며, 자유주의의 복권이 한국에서 유의미한 진보라는 논지에 동의. 책의 존재 자체가 지난 10년 간의 책임 소재를 놓고 자유주의자와 진보 세력 간의 골을 보여주는 듯.

책 | 드라마, 한국을 말하다 (2012.3.11)
일제시대 라디오 드라마부터 막장 드라마에 이르기까지 드라마의 소재와 주변 환경의 변화를 다루면서 근현대사에 대한 다소 느슨하고 사적인 시선도 제공한다. 근데 어째 읽으면서 그쪽 업계 사정이 남 얘기 같지 않아….

게임 | 저니 (2012.3.18)
지브리/ICO, 혹은 독립 애니메이션 적인 세계관에서 경험할 수 있는 호사스러운 체험의 마스터피스. 이것이 과연 게임인가 생각 중. 이런 고민을 하는 이유는 게임이란 매체의 핵심은 학습과 숙련 과정에 있는 것이지 인터랙티브한 체험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고 보기 때문에…. 이런 개소리를 하고 단선 드라마 게임 <매스 이펙트 3> 하러 감.

게임 | 매스 이펙트 3 (2012.4.10)
헤비레인, 데드스페이스, 메탈기어 솔리드 4 등에서 인상적인 인터랙티브 체험을 가져다 치장한 잘 만든 드래곤 에이지? 허름한 고석이 있어서 마스터피스라고 하기엔 좀 그렇고, 레벨 진행하는 TPS라고 치면 GOW3보단 훨 낫다. 이전 시리즈와 달리 준보스의 개성이 잘 살아있고, 몇 안 되는 수로 레벨을 재밌게 잘 짰으며, 벙찌는 엔딩이 다 날려먹어서 그렇지 후반부 시퀀스는 꽤 괜찮았다고 생각. Thane 임종 시퀀스도 소소하지만 기억해둘 만 함.

책 |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 (2012.4.28)
<스웨덴 패러독스>와 상당 부분 겹치는 내용. 재벌을 법적 실체로 인정하는 기업집단법이 새 키워드인데 워딩이 어려워서 '재벌의 사회적 책임', 뭐 그런 간지로 풀어야 할텐데, 어느 당이 하겠어…. 안 될 거야. 어째 이번엔 장하준 교수님 말씀하시는 폼새도 '내 저 사람들 말은 다 반박해야겠다'고 딱 정해놓고 하시는 듯 하여 슬펐음…. 이 책보단 <스웨덴 패러독스>를 추천하겠습니다….

책 | 리셋 코리아 (2012.6.30)
분량 상 당연하긴 한데, 예상대로 '좋은' 얘기들. 다시 <선택>하고 비교해보니 구체성에서 너무 차이난다. 과장 좀 하면 '여기 좋은 대안이 있으니 시민들아 힘을 빌려줘'라는 톤인데, 구체성과 절박성의 결여로 흥행은 무리일 듯….

책 | 종횡무진 한국경제 (2012.7.19)
좌우 어느 쪽으로 큰 치우침 없이 자료를 바탕으로 중상주의적인 관료, 제도의 경로의존성 등을 포함하여 개혁을 위한 한국 거시 경제 각 측면의 변수를 엔지니어링 적인 관점으로 대단히 꼼꼼하게 살핀다. 읽기 좀 빡빡한데 추천.

책 | 안철수의 힘 (2012.7.21)
한윤형 기자의 언급에 흥미를 느껴 완독. 안철수가 '증오의 시대'를 끝낼 수 있는 유효한 도구라고 강조하며, 진보 보수 대립, 범친노진영의 문제, 반 MB, 박근혜에 대한 나이브한 비판 등, 증오에서 비롯한 현상을 고루 비판. 재밌다.

게임 | 길드워 2 (2012.9.2)
평을 하긴 아주 이르지만, MMO에서 명시적인 퀘스트 메카닉을 숨기니 깔끔하게 어쌔신 크리드 풍의 샌드박스 게임. 오히려 이 편이 더 자연스럽게 느껴지기도. 아트웍이 고급스럽고 필드 레벨 덕분에 그라인딩이 매끈한 게 기분이 좋다.

책 |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 (2012.9.17)
인센티브가 전부가 아니고, 가격을 매기면 가치가 파괴된다는 논지인데, <거짓말하는 착한 사람들>에서 보면 행동 경제학에서도 하는 얘기라. 우연이지만 다음 책으로 <세계를 팔아버린 남자>를 읽으면 이야기가 이어질 기세.

논문 | 대차대조표 경기후퇴에 대한 대응방안 (2012.9.19)
정석은 배드뱅크인데, 분위기 상 하우스푸어 배드뱅크=세일즈/트러스트 앤 리스백으로 보는 듯. 핵심은 가격 산정인데 트러스트(신탁) 얘끼 나오는 거 보면 미루는 거지?

보고서 | 부품 소재 산업 육성 10년, 그 빛과 그림자 (2012.10.8)

책 | 의지력의 재발견 (2012.10.17)
의지력은 혈중 포도당이 떨어지면 고갈되고, 자기 절제를 잘 하려면 습관이나 자기 감시, 미루기 등 의지력을 아예 발휘하지 않아도 되도록 상황을 만드는 기술이 더 중요하다고. 좀 산만하지만 엔간한 자기 계발 서적보단 낫다.

책 | 푸코, 바르트, 레비스트로스, 라캉 쉽게 읽기 (2012.10.17)
찾아 헤맸던 구조주의 입문의 은탄환이군요. 더듬거리며 읽었던 레퍼런스 간의 관계를 단번에 정리. 두 세시간이면 읽을 정도로 부담도 없습니다. 신입사원 필독서로 지정하고 싶을 정도로 강력히 추천.

게임 | 어쌔신즈 크리드 3 (2012.11.30)
이 무슨 매스 이펙트 3급의 개떡같은 엔딩! 몇백만장씩 파는 IP를 끝내고 싶지 않은 심정이야 이해한다만 그래도 트릴로지 아니었냐!!!

게임 | XCOM : Enemy Unknown (2012.12.8)
후반이 아쉽지만 오랜만에 잘 정리된 SRPG를 만나 즐겁게 플레이. 엔딩 통계 항목 평균 수치들이 대부분 납득이 가는 가운데 자금, 과학자, 기술자 자리수가 크게 다른 걸 보면 많이들 치트하는 듯.

게임 | FTL (2012.12.8)
랜덤이 나를 농락하니 머리 끝까지 딥 빡침이 올라온다….

게임 | Analogue : A Hate Story (2012.12.8)
게임이라기보단 인터랙티비티를 극대화한 비주얼 노벨이 더 맞을 듯 하지만, 플롯과 몇 가지 연출을 꽤 훌륭하고 몰입해서 플레이. 소개는 티저로 대신함.

게임 | Dear Esther (2012.12.8)
자연 지물 사이로 돌아다님에도 의도한 지점에서 의도한 장면을 보게 만든 집착이 실로 놀랍다. 아트만 갖고 극한까지 레벨 디자인하면 어디까지 뽑아낼 수 있는지 한계를 보여줌. 이것도 근데 게임은 아니네….

논문 | 금융산업의 발전은 불평등을 증가시키는가? (2012.12.12)
RT한 기사의 원전 논문.

게임 | Walking Dead (2012.12.12)
에피소드 1 클리어. 좀비 패닉을 배경으로 하는 카툰 렌더링의 어드벤처. 조작이 좀 불편하고 게임으로써는 단순하지만 드라마가 괜찮다. 액션성이 높지 않아서 대화 선택 RP 매니아라면 재밌게 할 수 있음.

책 | 팀이란 무엇인가 (2012.12.21)
공항 가기 전에 급하게 집었는데 기대 이상으로 괜찮았음. 스타 플레이어만으로 팀을 만들어도 망하고, 팀에 필요한 성향을 잘 배합할 때 효율적으로 동작한다는 결론을 설득력 있게 제시.

게임 | 바스티온 (2012.12.21)
이제야 해보는데 아이패드에 이미 이런 수준으로 공을 들인 액션 게임이 벌써 있었구나. 근데 조작이 빡쳐서 FAIL…. 터치 환경에서 액션성이 높은 게임 플레이를 가능하게 해주는 조작계는 연구가 더 필요.

게임 | Knight of Pen and Paper (2012.12.21)
비행기에서 할 일 없어서 사이드 퀘스트까지 클리어. 고전적 RPG를 모바일에 잘 맞게 리파인. 과금 유도가 거친 게 아쉬운데, 세션 길이나 장르 특성 상 리텐션이 낮을 걸 고려하면 불가피했을 듯.

책 | 해커를 위한 디자인 레슨 (2012.12.26)
엔지니어 베이스인 사람들에게 엔트리 용도로 추천할 수 있을까 하여 봤으나 내용이 산만하고 웹 위주라 무리. 괜찮았으면 <광학적 미디어>까지 셋트로 안길까 했더니만…. 여전히 <좋은 디자인 나쁜 디자인>이 최선?
by 매운맛나리 | 2013/01/01 23:07 | 웰빙 | 트랙백 | 덧글(1)
트랙백 주소 : http://beforu.egloos.com/tb/4767449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Commented by kinjjigou at 2014/12/01 17:10
이 문서에서 우리 모두는 많은 더 많은 정보 솔루션을 받아 더욱 조성 생성 솔루션은 수 있습니다. 기사 쓰기 방법뿐만 아니라 이러한 정보를 대부분의 방법도있을 수 있습니다. 당신의 정보 솔루션을 당신에게 훨씬 감사합니다.
sentence corrector
http://www.sentencecorrector.net/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

<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>